미래에셋증권, 금감원과 싱가포르 IR 개최   
미래에셋증권, 금감원과 싱가포르 IR 개최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3.05.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복현 금감원장과 6개 금융사 수장 해외 IR 공동 개최
최현만 회장 "글로벌IB로서 대한민국 금융 수출에 앞장"
왼쪽부터 코리안리 원종규 대표,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대표, 하나금융지주 함영주 회장, 주 싱가포르 최훈 대사, 금융감독원 이복현 원장,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삼성화재 홍원학 대표가 싱가폴 IR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왼쪽부터 코리안리 원종규 대표,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대표, 하나금융지주 함영주 회장, 주 싱가포르 최훈 대사, 금융감독원 이복현 원장,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삼성화재 홍원학 대표가 싱가폴 IR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금융감독원과 지난 9일 은행, 보험 등 6개 금융회사들이 참여한 ‘Invest K-Finance: 싱가포르 IR’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공동 IR 행사는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 자금조달 여건 개선 및 투자유치를 지원하고, 한국 금융중심지를 소개하고자 싱가포르에서 금융감독원과 6개 금융사가 모여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대한민국 금융산업과 제도, 정책 환경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의 이해증진 및 상호발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며 "한국 금융이 매력적인 투자처인 이유로 안정성,건전성, 혁신성,성장성, 글로벌 투자자 투자여건 개선 노력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개회사 및 축사는 주 싱가포르 대사와 모건 스탠리 아시아 태평양 대표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IR 행사에서는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을 비롯한 6개 금융사 대표단이 해외 투자자와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은 "대한민국의 금융투자업은 자체 경쟁력을 갖춘 전방산업으로 변모했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여 성장할 잠재력이 있다"며 "미래에셋은 글로벌IB로서 대한민국의 금융 수출에 앞장서 왔고,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해 책임 있는 금융투자회사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