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현대카드, '투자와 소비의 철학' 공유 및 PLCC 맞손
미래에셋증권-현대카드, '투자와 소비의 철학' 공유 및 PLCC 맞손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2.05.2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한 금액만큼 주식 지급하는 혜택 추진
파트너간 데이터 협업 통해 시너지 극대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왼쪽)과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이 전용 신용카드(PLCC) 출시 및 운영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왼쪽)과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이 전용 신용카드(PLCC) 출시 및 운영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미래에셋증권과 현대카드는 지난 23일 서울 중구 미래에셋 센터원빌딩에서 협약식을 열고 미래에셋증권 전용 신용카드(PLCC) 상품의 출시 및 운영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참석해 서로의 소비와 투자에 대한 철학을 공유하고 협업의 방향성을 논의 했다. 

현대카드와 미래에셋증권은 향후 양사의 핵심 역량을 결합해 다양한 차원에서 전방위적인 협업을 추진한다. 특히, 소비와 투자 분야의 강점을 가지고 있는 각 사의 장점을 살려 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현대카드와 미래에셋증권은 올해 하반기 미래에셋증권 PLCC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상품에는 사용 실적에 따라 주식을 제공하는 등 투자에 관한 다양한 혜택을 담을 계획이다.

특히 현대카드의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활용해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도 힘을 합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이 카드는 '소비를 투자로'의 컨셉에 맞춰, 사용금액 일부를 적립하고, 가입자에게 이를 주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최초 가입 시 최대 10만원 가치의 랜덤주식을 제공하는 Welcome gift(웰컴 기프트) 혜택도 포함돼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대카드는 미래에셋증권을 통해 PLCC 파트너간 데이터 동맹인 ‘도메인 갤럭시’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도메인 갤럭시에서는 이마트, 현대차∙기아, 대한항공,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등 업계 챔피언 기업들이 참여해 활발한 마케팅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독보적인 PLCC 비즈니스 역량을 보유한 현대카드와 투자금융업계에서 수많은 ‘최초’의 역사를 그려온 미래에셋증권과의 협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두 회사의 강점을 살려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대한민국 대표 증권사와 대표 카드사가 만났다. 그에 걸맞게 PLCC를 통해 고객에게 소비와 투자가 연결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현대카드와 함께 새로운 투자문화를 선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PLCC(상업자 전용 신용카드)는 신용카드사와 파트너사가 전사적 협력 관계를 맺고 기획, 브랜딩, 운영, 마케팅 등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는 신용카드다. 국내에서는 전세계 최초로 데이터 사이언스를 PLCC에 접목한 현대카드가 선도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2015년 이마트를 시작으로 현대차·기아, 이베이, 코스트코, SSG.COM, GS칼텍스, 대한항공,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쏘카, 무신사, 제네시스, 네이버,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등 작년 말까지 15개 파트너십 기반 PLCC를 공개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