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체불임금 해결할 것... 제주항공, 인수 서둘러야" 촉구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체불임금 해결할 것... 제주항공, 인수 서둘러야" 촉구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0.06.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29일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에 인수합병(M&A)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를 헌납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향후 제주항공의 인수작업에 탄력이 붙을지 관심이 모인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늘이 M&A 딜의 마지막 날이고 현재 회사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에 (이상직 의원이) 회사와 임직원의 고용 문제를 모두 해결하고 딜이 성사되도록 하기 위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대주주인 이상직 의원이 헌납한 지분을 토대로 체불 임금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종구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대주주가 회사를 포기하고 헌납까지 하게 된 상황에 회사를 대표해 송구함과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제주항공이 당초 약속한 대로 진정성을 가지고 인수 작업을 서둘러주기를 1600명 임직원과 함께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M&A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 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에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한다면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또 "국민의 항공료 부담 완화, 항공여행 대중화에 크게 기여해 온 국내 LCC 업계는 최근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정부의 과감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이자 대주주인 이상직 의원은 자신의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 지분 39.6%(약 410억원)를 회사 측에 모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자녀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250억원에 달하는 체불 임금 해소 문제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 작업이 '올스톱' 됐다. 불법 승계 의혹 등 창업주인 이 의원 일가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확산하자 이 의원이 직접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이 의원이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경영 관련 회의를 여는 등 이스타항공 경영에 적극 관여했다는 주장 역시 제기된 바 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으나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코로나19로 모든 항공산업이 풍전등화이며 이스타항공 회사와 구성원은 살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놓여 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