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클럽모우CC 매각작업…경영정상화 돌입
두산重, 클럽모우CC 매각작업…경영정상화 돌입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0.06.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이 클럽모우CC 매각 주간사로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사진=두산중공업)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두산중공업이 골프장 클럽모우CC 매각을 시작으로 경영 정상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두산중공업은 자사가 보유한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입찰을 실시한 결과 1800억원대의 입찰가를 제시한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클럽모우CC는 두산중공업이 지난 2013년부터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서 운영 중인 대중제 27홀 골프장이다. 회사는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이날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컨소시엄은 2주간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첫 걸음을 뗐다"며 "가급적 7월 내 이른 시일 안에 매각 딜을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며, 클럽모우CC 매각을 시발점으로 자구노력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3조원 이상의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및 자본확충에 나선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자산 매각을 추진 중이며, 모회사인 두산은 두산중공업의 자구노력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클럽모우CC 매각가는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수준으로 평가받는다"며 "자산매각 등에 대해 채권단이, 생각보다 낮은 가격을 받는 일이 없도록 충분한 시간을 주겠다고 배려해준 만큼 다른 자산매각 건에 대해서도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1일 경영난에 빠진 두산중공업의 정상화를 위해 총 3조6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두산중공업은 이와 관련 자구안 이행의 일환으로 지난 16일 일부 자산과 부채, 계약을 신설회사 밸류그로스에 넘기는 물적분할을 한 바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