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새채권에 자동분산투자…렌딧, '데일리 자동투자 서비스' 오픈
매일 새채권에 자동분산투자…렌딧, '데일리 자동투자 서비스' 오픈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7.05.18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분산투자로 높아지는 안정성 (사진제공=렌딧)

[화이트페이퍼=이아람 기자] P2P금융기업 렌딧이 투자자가 자신이 원하는 ‘월 투자 목표금액’과 ‘채권 당 투자금액’을 설정해 놓으면, 매일 새로운 채권에 자동으로 분산투자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렌딧은 ‘렌딧 데일리 자동투자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월 투자 목표금액을 설정할 때 기존 투자자의 경우 이제까지 매월 투자한 평균 금액을 제시해 개인별 적정 투자 목표 금액을 설정하도록 도와준다.

다음 단계에서는 개인별 투자 목표 금액에 따라 알맞은 채권 당 투자금액을 제시해 준다. 물론 투자자가 직접 원하는 금액을 설정할 수도 있다. 채권 당 투자금액은 렌딧의 최소 투자 단위인 5000원부터 5만원까지 선택이 가능하다.

데일리 자동투자의 가장 큰 특징은 마이 렌딧 계좌에 쌓여 있는 투자 원리금으로 재투자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데일리 자동투자를 설정해 놓으면, 마이 렌딧 계좌에 투자 원리금이 입금될 때 마다 자동으로 재투자가 이루어진다. 이를 통해 이자에 이자가 붙는 월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분산 투자 효과로 투자 안정성도 크게 높일 수 있다. 매일 오후 1시에 추가되는 신규 채권에 자동으로 분산투자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렌딧 투자자들의 데이터를 분석해 본 결과, 분산투자한 채권 수가 많아질수록 원금보존률은 높아지고 손실률은 낮았다. 50-100건의 채권에 분산투자한 경우 95.1%였던 원금보존률이 400건 이상에 분산할 경우 99.1%까지 높아지고 있었다. 반면 50건 미만에 투자한 경우에는 원금보존율이 78.4%로 나타났다.

렌딧 김성준 대표는 “2년 동안 매달 50만원 씩 100건의 채권에 똑같이 투자해도 원리금을 재투자하면 이자수익이 121만원, 그렇지 않은 경우 87만원이라는 흥미로운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며, “데일리 자동투자는 투자자들이 편리하게 월복리로 수익을 높이고 분산투자 효과로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