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연 7% 수익 '프랑스 은행 영구채' 판매
신한금융투자, 연 7% 수익 '프랑스 은행 영구채' 판매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6.11.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한금융투자는 프랑스 은행인 크레디아그리콜 영구채를 판매한다. (사진=신한금융투자)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연 7% 수익과 3개월마다 이자를 받을 수 있는 프랑스 크레디아그리콜 은행의 영구채(코코본드)를 판매한다.

30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크레디아그리콜 영구채는 은행예금 환산수익률이 연 7.4%(.28일 기준) 수준이며, 3개월마다 이자가 지급된다. 영구채(코코본드) 특성상 자본상각 조건 등이 있으며, 5년마다 중도상환이 가능하다. 미국달러(USD)로 발행되며, 최소 가입금액은 20만 달러(한화 약 2.4억원)로, 상품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크레디아그리콜(CASA은행)은 프랑스의 농업을 지원하는 금융기관이다. 우리나라의 농협은행과 기능 및 구조가 유사한 은행이다.

영구채란 유사시 투자 원금이 주식으로 강제 전환되거나 상각된다는 조건이 붙은 회사채를 말한다. 역전환사채, 의무전환사채 등이 있다.

신한금융투자가 지난 10월 중순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이 상품은 18영업일 만에 200만불(약 24억) 수준의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다. 달러자산 편입과 글로벌 포트폴리오 분산에 관심 많은 고액자산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신한금융투자 박영민 FICC상품부장은 “BB+이상의 글로벌 신용등급 등의 안정성 등 국내 금융상품에 비해 충분히 매력적이다”며 “브라질국채와 함께 좋은 투자대안이 될 수 있는 상품이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