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 순자산 2조 넘어
삼성자산운용,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 순자산 2조 넘어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5.2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500·나스닥100지수에 투자
사진=삼성자산운용
사진=삼성자산운용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대표지수인 S&P500과 나스닥100에 투자하는 KODEX 미국S&P500TR ETF와 KODEX미국나스닥100TR ETF의 합산 순자산이 2조원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KODEX미국S&P500TR(Total Return, 배당 자동 재투자)과 KODEX미국나스닥100TR의 순자산은 각각 1조2100억원, 8200억원을 기록했다.

KODEX미국S&P500TR과 KODEX미국나스닥100TR은 2021년 4월 상장됐으며 지난 해 6월말 합산 순자산 1조원을 기록한 이후 11개월만에 2조원을 넘어섰다. 올해 들어서만 KODEX미국S&P500TR 순자산은 5300억원, KODEX미국나스닥100TR은 2300억원 늘어나며 총 7600억원 이상 합산 순자산이 증가했다.

이러한 순자산 증가는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주도했다. 올 초 이후 개인투자자들은 KODEX미국S&P500TR을 1832억원, KODEX미국나스닥100TR을 1098억원 순매수하며 3천억원 가까운 신규 자금이 유입됐다. 특히, 투자금 유입 규모가 취합되지 않는 퇴직연금(DC/IRP)계좌를 통한 순매수를 감안할 경우 대부분의 순자산 증가가 개인 투자자들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자산운용은 이처럼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이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에 적극적으로 유입된 것은 배당금을 자동으로 재투자해주는 TR 상품의 특성상 해당 상품들의 수익률이 동일 지수를 추종하는 타 상품들에 비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TR’형 상품은 ETF가 담고 있는 포트폴리오에서 발생하는 배당금을 투자자에게 분배하지 않고 지수에 자동으로 재투자한다. 투자자가 개별적으로 받은 분배금을 스스로 재투자할 경우 발생하는 매매수수료와 매매 호가에 따른 실질 체결 비용 등을 감안할 경우 펀드 자체에서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것이 훨씬 더 수익률 향상에 도움이 된다.

실제로 KODEX미국S&P500TR과 KODEX미국나스닥100TR은 상장 이후 수익률이 각각 63.4%, 67.5%에 달해 동일 지수를 추종하면서 배당을 지급하는 일반 배당지급형 상품들에 비해서도 높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1년, 2년, 3년 등 대부분의 구간에서도 수익률이 가장 높다.    

또한, 두 상품은 총 보수율이 0.0099%로 동종 지수 ETF 중에 최저 수준이다. 삼성자산운용은 KODEX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이 장기 적립식 투자에 적합한 상품인 만큼 개인들이 연금계좌에서 해당 상품을 활용해 장기 투자를 시작하도록 유도하고자 지난 4월 총보수를 인하했다.

김도형 삼성자산운용 ETF컨설팅본부장은 “KODEX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의 순자산 2조 돌파는 연금계좌는 물론 DC/IRP 등 퇴직연금 계좌에서 해당 TR상품을 이용해 장기 적립식 투자를 실천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장기 적립식으로 투자할 때 미국 대표지수 ETF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만큼 KODEX 미국 대표지수TR ETF 2종이 연금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성공 투자를 경험하는 좋은 투자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