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달구는 K라면 ‘열풍’ …월 간 수출액 1억 달러 넘겨
지구촌 달구는 K라면 ‘열풍’ …월 간 수출액 1억 달러 넘겨
  • 이승섭 기자
  • 승인 2024.05.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수출 1억859억 달러…전년 동월 比 46.8%↑
불닭볶음면 인기에 올해 11억 달러 상회할 전망
팬데믹 이후 저장 편리성·고물가 속 간편식 각광
4월 라면 수출액이 월 간 기준으로 처음 1억 달러를 넘어설 만큼 k라면의 인기가 폭발적이다. (사진=연합뉴스)
4월 라면 수출액이 월 간 기준으로 처음 1억 달러를 넘어설 만큼 k라면의 인기가 폭발적이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승섭 기자] 한국 라면의 수출 금액이 월간 기준으로 처음 1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해외시장에서의 K라면 기세가 거세다.

19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4월 라면 수출액은 1억859만 달러(약 1470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7395만 달러)에 비해 46.8% 크게 늘어났다.

이 같은 증가율은 2022년 5월 49.3%를 기록한 이후 1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존 월 간 최대 기록인 지난 2월의 9291만 달러를 크게 상회한 실적이다.

라면 수출액은 2015년부터 작년까지 매년 늘어났으며, 올해 10년 연속 역대 최대 실적을 갱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라면 수출액은 역대 최고인 9억5240만 달러에 달했으나 10억 달러에는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이런 호조세가 이어질 경우 11억달러도 웃돌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 라면이 세계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은 코로나19 이후 저장과 취식이 손쉬운 간편식품으로 인식되면서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한국의 라면 수출이 팬데믹 이전인 2019년(4억6700만 달러)과 견줘 4년 만에 2배로 성장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 라면 수출액은 29.2% 증가한 데 이어 2021년 11.7%, 2022년 13.5%로 계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그러다. 작년 24.4%로 상승폭이 더 커졌다.

올해 1∼4월 라면 수출액은 3억7886만 달러(약 5000억 원)로 작년 동기 보다 34.4%나 늘어나 수출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최근 한국 라면 수출 효자 상품은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이다. 특히 '까르보불닭' 등의 인기로 인해 이 회사의 올해 11분기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해외 비중이 75%를 차지했다. 작년 동기(64%)대비 1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K팝 스타들과 한국 드라마, 영화 등을 통해 한국 라면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앞으로 해외시장에서의 라면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해외 시장은 고성장이 계속될 것으로예상되는 만큼 내수시장보다는 해외시장 확대에 주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