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포스코와 글로벌 친환경 기업 하이사타에 공동투자
신한투자증권, 포스코와 글로벌 친환경 기업 하이사타에 공동투자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5.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사타 공장 전경 (사진=신한투자증권 제공)
하이사타 공장 전경 (사진=신한투자증권 제공)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이 포스코그룹과 협업, 글로벌 수전해 스택 개발 및 제조사인 하이사타에 2000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이 업무집행조합원으로 신한-포스코 그린수소 신기술투자조합을 설립하고, 포스코홀딩스・포스코이앤씨, 신한은행, 신한캐피탈 등 양 그룹의 관계사들이 주요 투자자로 대거 참여했다.

2021년 호주에서 설립된 하이사타는 경제성 있는 그린수소 생산을 목표로 차세대 수전해 기술을 개발 중인 회사다. 수소의 생산방법 중 하나인 수전해는 물을 전기 분해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수소를 추출하는 친환경 기술이다.

하이사타는 시리즈 B 라운드를 통해 총 1억11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신한과 포스코 이외에도 글로벌 석유화학 기업 BP p.l.c, 글로벌 풍력터빈 제조사 베드타스 등 다수의 글로벌 기업이 투자에 참여했다. 하이사타는 이를 기반으로 호주 울런공에 위치한 수전해 스택 제조 시설의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기가와트(Gigawatt) 규모의 제조를 위한 R&D 역량에 집중할 계획이다.

업무집행조합원인 신한투자증권 박신화 글로벌투자금융부장은 “글로벌 ESG 및 혁신 기업에 대한 활발한 투자활동을 지속 중이고, 지난해에는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 어센드엘리먼츠와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제약사 알보텍에 투자했다”면서 “올해에는 하이사타와 같은 그린 수소 기업 투자에 이어, 데이터센터 및 AI 등의 다양한 성장산업에도 차별화된 투자 기회를 지속해서 발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포스코홀딩스 천성래 탄소중립팀장은 “미래 철강경쟁력 강화와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본원 경쟁력 쟁취와 함께 저탄소 생산체제로의 성공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차별적인 핵심기술 선점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저탄소 기술의 발굴과 육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