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밸류업, '부동산→자본시장' 위해 일관되게 추진해야"
이복현 "밸류업, '부동산→자본시장' 위해 일관되게 추진해야"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산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산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중·장기적으로 일관되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원장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산업위원회 초청 강연 '자본시장 대전환과 우리 기업·자본시장의 도약을 위한 발걸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여당의 총선 참패로 밸류업 프로그램의 추진 동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어떤 정당이 우리 자본시장에 붐을 일으켜 과거 부동산에 매여 있던 우리 자산운용의 틀을 생산적이고 다양하고 건강한 분야로 옮기는 것에 반대하겠냐고 반문했다.

법인세·배당소득세 감면 등 밸류업 프로그램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자본시장에서 취득한 소득에 대해 어떤 형태로 세금을 부과하는 게 공정한지 공론의 장에서 얘기해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기업의 순이익을 볼 때 법인세가 과세가 되는데 경우에 따라서 부가가치세에 또 과세하는 경우가 있어 배당소득세는 여러 번 과세된다고 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밸류업 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잘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정책으로 1∼2년 만에 주주환원 정책을 못 하는 기업을 기업시장에서 어떻게 (퇴출) 한다는 건 바람직하지 않고, (부실기업에 대한 거래소 퇴출은) 불공정 거래 대응이나 거래소 운영의 적정성 차원이라고 답했다. 

야당의 총선 압승에 따른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추진 동력 약화에 대해서는 자본시장에 들어와 본 개인 투자자 입장에서는 (금융투자소득세 폐지가) 주가 추세 형성에 도움이 되는지 등에 다양한 의견이 있다며 이달 개인투자자와 함께 공매도·밸류업 관련 간담회를 준비 중이라고 언급했다.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구조조정 현황에 대해서는 채산성이 안 맞는 (낮은) 부동산이나 브릿지론은 주인이 바뀌는 게 적절하다면서 (사업) 진행이 된 본 PF나 조금만 노력하면 사업성을 (회복)할 수 있는 사업장은 원활한 촉진 차원에서 함께 노력(자금 공급)하는 금융사에 한시적 인센티브를 주는 방법 등 자금 공급을 전제로 구조조정을 병행하는 투트랙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의원의 편법 대출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 몇 년간 수십차례에 걸쳐 부동산 규제 정책을 했는데 이를 우회해 불법적인 방법으로 자산을 취득하는 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개인에 책임을 지울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제40차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회 전체회의에는 최현만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장을 비롯해 김신 SK증권 사장, 이성재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 문동권 신한카드 사장 등 금융산업위 위원들과 최승훈 삼성전자 부사장,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 고정욱 롯데지주 사장 등이 참석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