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하·폐수 재이용 원천기술로 특허·녹색기술 인증받아
SK에코플랜트, 하·폐수 재이용 원천기술로 특허·녹색기술 인증받아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4.04.1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CSRO 하수처리장 파일럿 테스트 내부 공정 (사진=SK에코플랜트)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순차적 순환공정역삼투막(CSRO, Circle-Sequence Reverse Osmosis)이 특허와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CSRO는 역삼투막에 공급되는 하·폐수를 정방향, 역방향으로 순차적으로 전환해 농축수를 공정 내에서 재순환 시키는 기술이다. 역삼투막은 방류수의 화학물질이나 이물질 등을 걸러내는 필터 역할을 한다.

일반적인 역삼투막 공정의 하·폐수 재이용 회수율은 보통 75% 수준으로 설계되는데 SK에코플랜트는 운영 중인 하수처리장에 CSRO를 적용, 파일럿 실증을 진행한 결과 최대 회수율 97%를 달성했다. 기존 기술 대비 10% 이상의 전력 사용량 절감 효과도 거뒀다. 하·폐수 재이용 관련 글로벌 탑티어 기업인 미국 듀폰의 기술에 비견할 만한 수준이다.

처리 후 방류되는 하·폐수를 더 많이, 더 저렴하게 재이용하는 것이 이 기술의 경쟁력이다. 기술의 독자성·우수성은 물론 에너지·자원절약 효율성 등을 인정받아 특허 취득은 물론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녹색기술인증도 받았다.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산업이 발전하면서 급증하는 공업용수 사용량 대비 원수 확보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환경부는 제2차 물 재이용 기본계획을 통해 2035년이 되면 우리나라에서 하루 약 133만톤의 공업용수가 부족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2018년 기준 우리나라 하수 재이용률은 15.5%, 폐수 재이용률은 9.1% 수준에 불과하다. 하·폐수 재이용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이유다.

실제 글로벌 하·폐수 재이용 시장은 매년 10% 이상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시장 조사 업체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의 물 재이용 시장 보고서(Water Recycle and Reuse Market Research, 2023)에 따르면 2023년 161억달러(약 22조원) 수준이던 글로벌 용수 재이용 시장은 2028년 약 270억달러(약 36조원)까지 확대가 예상된다.

SK에코플랜트는 올해부터 CSRO 기술의 사업화에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주요 고객사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폐수 공정 회수율 증대, 전력·세정 약품 사용량 절감 등 CSRO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로도 확산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하·폐수 재이용 분야뿐만 아니라 순수, 발전용수, 공정용수 등 다양한 고순도 공업용수 생산 공정에 사용되던 기존 기술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조재연 SK에코플랜트 Environment BU 대표는 “물, 폐기물, 배터리 등 환경 사업 업스트림과 다운스트림을 아우르는 전 분야의 기술 활성화를 계속하겠다”며 “환경 사업의 체질을 기술 기반으로 바꾸는 데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