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AI기술 활용 주요 3대암 특약 출시
한화생명, AI기술 활용 주요 3대암 특약 출시
  • 박세리 기자
  • 승인 2024.04.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OCR로 진비 청구서 500만 건 분석
주요 3대 암(위·간·폐) 특약 탑재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한화생명이 AI기술을 활용해 최근 3년간의 보험금 청구서류 약 500만 건을 분석한 데이터를 근거로 주요 3대암(위·간·폐) 특약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특약 개발에는 ‘AI OCR’ 기술을 활용했다. 이는 AI가 진료비 세부내역서를 분류하고 문자를 추출해, 의료기관 및 치료 행태별 횟수, 비용 등을 자동으로 데이터화 해주는 기술이다. 한화생명은 AI 전문 스타트업 ‘업스테이지’와 손잡고, 업계 최초 진료비 세부내역서를 AI OCR로 분석했다. 병원마다 양식과 기재방법이 달라 인식이 까다로운 진료비 세부내역서는를 분석할 수 있게 됐다.

한화생명은 이 통계를 근거로 고객들이 자주 청구하는 주요 3대 암(위·간·폐) 을 선정해 '한화생명 시그니처암보험 3.0'에 특약으로 탑재했다.

가장 주목할 보장은 ‘3대특정암 항암약물방사선 암통원자금’이다. ‘AI OCR’을 통해 확보한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항암약물치료에 고액의 비용이 발생하는 사례가 다수 확인됐기 때문이다.

한화생명은 이외에도 환자 개인의 유전자 변이를 빠르게 확인하여 항암치료 시 개인에게 잘 맞는 치료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3대특정암 급여 NGS 유전자패널검사비용’ 급부를 신설했다. 또 위암·간암·폐암 진단 시 자주 발생하는 절제술 보장을 위한 ‘3대특정암 절제수술자금’ 급부도 신규 개발했다.

구창희 한화생명 일반보장팀장은 “이번 신규특약은 AI솔루션이 적용된 당사만의 자체통계 DB를 통해 고객에게 실제로 발생하는 일을 면밀히 관찰하여, 고객에게 필요한 급부를 제공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라며 “첫 사례로 발병률이 높은 주요 3대암(위·간·폐) 특약을 개발했으며, 추후 적용 범위를 넓혀 보다 다양한 질병에 대해 실질적인 보장을 제공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