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신제품 A2+ 우유 출시...미래 비전 선포
서울우유, 신제품 A2+ 우유 출시...미래 비전 선포
  • 박세리 기자
  • 승인 2024.04.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천 상임이사 "2030년까지 서울우유 모든 제품에 A2 적용할 것"
서울우유 A2+우유 출시회 모습(사진=서울우유)
서울우유 A2+우유 출시회 모습(사진=서울우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신제품 A2+ 우유를 선보이며 ‘좋은 우유를 더 좋게, 서울우유답게’ 만들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내보였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15일(오늘)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A2+(플러스) 우유 출시회’를 통해 대대적인 신제품 론칭을 알리며 A2 우유로의 낙농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오는 2030년까지 A2 원유 비율을 100% 교체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올해 말까지 일평균 약 1900톤의 원유 중 3%인 50톤을 A2 우유로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서울우유 조합원의 모든 목장에서 A2 원유가 생산될 수 있도록 전 라인을 A2 우유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번 새롭게 출시된 ‘A2+ 우유’는 A2 전용목장에서 분리·집유한 100% 국산 A2 우유에 서울우유의 차별화된 핵심 가치인 체세포수 1등급, 세균수 1A 원유를 강조하는 한편 EFL(Extended Fresh Life)공법까지 플러스한 프리미엄 우유다. 맘카페 등에서는 '배앓이 없는 우유'로 알려졌다. 현재 국산 우유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혁신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은 이날 “서울우유는 2020년부터 약 80억원을 투자해 A2 유전자를 공급하고 형질검사를 했으며 전용목장을 만들었다”며 “이렇게 A2+ 우유가 세상에 나오게 됐고 A2 우유로의 전면 전환을 통해 또 한 걸음 앞서 가겠다”고 말했다.

최경천 상임이사는 비전 발표를 통해 “저출산 및 고령화, 점차 증가하고 있는 수입산 멸균유에 대비해 A2 우유가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서울우유는 A2 우유로의 전면 전환을 통해 프리미엄 우유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우유로 세상을 건강하게 한다는 기업이념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