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 첫 월분배금 지급
‘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 첫 월분배금 지급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당 105원 지급
사진=KB자산운용
사진=KB자산운용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KB자산운용(대표이사 김영성)이 6개월 간 지수 독점권을 가지고 있는 ‘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가 지난 2일 첫 분배금을 지급했다고 3일 밝혔다. 

KB자산운용은 3월 27일까지 ‘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를 매수한 투자자를 대상으로 주당 105원의 분배금을 지급했다고 3일 밝혔다.

분배율은 약 1.01%로, 해당 상품에 1억원을 투자했다면 1개월 만에 약 100만원의 분배금을 받게 된 셈이다.

분배락일인 3월 28일의 시가는 1만305원이었으나, 주가가 꾸준히 올라 4월 2일 기준 종가 1만415원으로 마감했다. 상장 이후 분배금을 고려한 누적수익률이 5%를 넘어선 셈이다.

지난달 상장한 ‘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는 국내 지수를 활용한 ETF 중 처음으로 만기가 1주일 이내로 짧은 콜옵션을 매도하는 ’위클리 커버드콜‘ 전략을 적용한 상장지수펀드다.

추종지수는 KB자산운용과 한국거래소가 공동 개발한 ‘코스피200 위클리 커버드콜 ATM 지수’다. 이에 거래소로부터 지수의 우선적 사용권을 부여받아 상장일로부터 6개월 간 지수의 독점적 사용 지위를 가진다.

‘코스피200 위클리 커버드콜 ATM 지수’가 산출된 2019년 이후 현재까지의 월 평균 옵션 프리미엄은 월 3% 수준이다. 특히 지수 산출 후 단 한 번도 1% 미만으로 내려간 적이 없다.(2019.10~2024.01, 한국거래소 기준) 

이 상품은 해외자산을 기초로 하는 여타 커버드콜 ETF 상품이나 정기예금, 채권, 주가연계증권(ELS) 등과 같은 투자자산 대비 절세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ETF가 투자하는 코스피200 주식 종목에서 발생하는 배당수익(월 0.16% 수준)은 과세대상이나, 분배금 재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식의 매매차익과 장내파생상품인 옵션 매도로 인한 수익은 과표기준가격에서 제외돼 산정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와 개인연금 계좌에서 100%, 퇴직연금 계좌에선 70%까지 투자할 수 있다.

김찬영 KB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KBSTAR 200위클리커버드콜 ETF’의 첫 분배금 지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졌다”며 “분배금 재원의 상당 부분은 비과세 대상인 옵션 프리미엄인 만큼 절세 혜택을 노리는 투자자에게는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