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조이시티와 ‘스타시드:아스니아 트리거' 퍼블리싱 계약
컴투스, 조이시티와 ‘스타시드:아스니아 트리거' 퍼블리싱 계약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3.11.0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이미지=컴투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컴투스는 조이시티와 수집형 모바일 RPG ‘스타시드:아스니아 트리거'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컴투스는 조이시티 계열사 모히또게임즈가 개발한 ‘스타시드’의 글로벌 판권을 확보하고 국내를 포함해 전 세계 서비스를 전개한다.

‘스타시드’는 ‘주사위의 신’ ‘히어로볼 Z’ 등 개성 넘치는 게임을 제작해 온 모히또게임즈의 미소녀 수집 육성 RPG다. AI 소녀들이 인류를 위해 함께 싸우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담고 있다.

게임은 수집형 장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시원한 실사 비율의 미소녀 캐릭터가 등장하고 캐릭터별로 제공되는 수준 높은 원화와 각 인물의 매력과 특징을 극적으로 살린 화려한 컷 신 애니메이션이 높은 몰입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컴투스는 앞으로도 ‘스타시드’와 같이 다양한 장르의 대작 퍼블리싱 타이틀을 꾸준히 확보할 예정이며 자체 개발작과 더불어 탄탄한 파이프 라인을 구축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