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베트남 시각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에 1.7억 기부
대우건설, 베트남 시각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에 1.7억 기부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3.10.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지난 17일 베트남 하노이 MPI 그랜드홀에서 열린 기부 행사에서 (왼쪽부터) 심상철 대우건설 노조위원장, 레티뜨엉투 베트남 MPI 노조위원장, 김보현 대우건설 총괄부사장, 응웬티빅응옥 베트남 MPI 기획투자부 차관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대우건설은 베트남 기획투자부(MPI)를 통해 베트남 현지 시각 장애인 지원 프로그램인 ‘Program for Community Development(커뮤니티 발전 프로그램)’에 3년간 30억동(약 1억7000만원)을 기부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오전 MPI 청사에서 열린 기부 행사에는 대우건설 김보현 총괄부사장, 심상철 노조위원장, 안국진 베트남THT법인장 등 대우건설 주요 관계자와 응웬티빅응옥 MPI 차관과 도반스 외국인투자부청장 등 베트남 인사가 참석했다.

이번 기부금은 3년간 베트남 시각 장애인들의 사회 적응 프로그램 운영과 사회적 기업 취업 지원, 장애인 필요 물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보현 대우건설 총괄부사장은 “대우건설은 100년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미래 공동체의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기 위해 ESG 경영 체계를 확립했다”며 "베트남 진출 후 일관되게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동반성장을 추구해왔으며 앞으로도 베트남 사회의 구성원으로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