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PC 제조 자회사 GPC, 환경성적표지인증 받아"
GS건설 "PC 제조 자회사 GPC, 환경성적표지인증 받아"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3.10.1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GPC의 환경성적표지인증 PC 제품 모습 (사진=GS건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GS건설은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제조 자회사인 GPC가 지난달 PC 제품 4종에서 환경성적표지인증(EPD)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EPD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제품의 생산부터 유통,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제품 제작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해 표시하는 제도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제품은 ▲PC기둥 2종 ▲PC거더 1종 ▲PC슬래브 1종 등 총 4종의 콘크리트 2차 제품이다. 해당 제품을 사용하는 건축주는 사용 비율에 따라 용적률 완화,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혜택 등이 부여되는 녹색건축인증(G-SEED) 평가에서 가점 혜택을 받는다. GPC는 주요 PC 제품 제조 과정에서 탄소발자국, 자원발자국, 산성비, 오존층 영향 등 7대 환경 영향 범주의 핵심 요소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록하고 절감해왔다.

GS건설은 지난 2020년 해외 모듈러 업체 2곳을 동시에 인수하며 친환경 건축 기술 중 하나인 프리패브 사업에 진출했다. 대표적인 프리패브 기술 중 하나인 PC 제조 자회사 GPC를 설립하고 2021년 충북 음성공장을 준공했다. GPC는 다수의 대형 물류센터, 공장 및 지하주차장 현장에 PC를 납품 중이다.

최근에는 삼성전자 반도체(평택) P4, P5 현장 PC 제작·납품을 연이어 수주하는 등 사업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