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회장, 현장경영 본격화…첫 방문은 우리벤처파트너스
임종룡 회장, 현장경영 본격화…첫 방문은 우리벤처파트너스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3.04.07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 회장, 갓 인수한 벤처캐피탈 자회사 가장 먼저 찾아
"VC-은행-PE 협업 연계 밸류체인, 기업금융 강점" 강조
15개 모든 자회사 임직원들과 만나 소통 예정
4일 우리벤처파트너스를 찾은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 네번째)이 김창규 우리벤처파트너스 대표(왼쪽 세번째),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4일 우리벤처파트너스를 찾은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 네번째)이 김창규 우리벤처파트너스 대표(왼쪽 세번째),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15개 모든 자회사 방문을 위한 현장 경영 행보를 본격화했다고 7일 밝혔다.

그 첫번째로 지난 4일 우리벤처파트너스를 찾은 임 회장은 “우리벤처파트너스의 자회사 편입으로 우리금융그룹은 비은행부문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됐음은 물론, 기업들의 생애주기에 맞춘 기업금융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되어 기업금융 밸류체인 체계가 구축됐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이 설명한 밸류체인은 VC(혁신 스타트업 등 기업성장 초기 기업)-PE(기업성장 중기기업)-은행(안정적 기업금융 지원) 연계 체계를 말한다. 그는 이어 “은행, PE와의 협업으로 기업금융 강점인 우리금융그룹 브랜드 가치 제고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우리벤처파트너스는 우리금융이 지난달 23일 신규로 편입한 자회사다. 임 회장은 국내 벤처캐피탈 1세대 기업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한 우리벤처파트너스(구 다올인베스트먼트) 직원들에게 우리금융그룹의 일원으로 벤처캐피탈업계 최강자로 거듭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우리벤처파트너스의 시스템을 최대한 보장하고 사명도 우리벤처파트너스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선정하는 등 벤처캐피탈 업계의 특성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한편, 임 회장은 우리금융캐피탈, 우리자산신탁, 우리금융저축은행을 같은 날 방문하는 등 15개 자회사 임직원과 만나 소통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자회사들의 본원 경쟁력 강화와 시너지 창출을 적극 지원해 그룹의 경쟁력 강화를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