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SK이노베이션 신용등급 'BBB-' 하향 조정
S&P, SK이노베이션 신용등급 'BBB-' 하향 조정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0.11.1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세계적인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SK이노베이션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S&P는 전날 SK이노베이션의 신용등급을 이 같이 하향하면서 등급전망은 '부정적'으로 제시했다. S&P는 보고서에서 "유가 급락에 따른 재고 관련 손실과 정유 및 석유화학 수요 약화로 인해 올해 상당한 규모의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S&P는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기 회복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2021년 실적 회복도 완만한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또 수익성 압박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사업 관련 대규모 투자로 내년까지 SK이노베이션의 차입금 규모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부정적 등급 전망과 관련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이 향후 1∼2년 간 크게 회복될 징후 없이 4배를 상회할 경우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할 수 있다"고 예고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