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탈주' 지강헌 사건, 1988년 전국을 뒤흔들다...그는 왜 권총을 자신의 머리에?
'집단탈주' 지강헌 사건, 1988년 전국을 뒤흔들다...그는 왜 권총을 자신의 머리에?
  • 김경욱
  • 승인 2020.09.1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1988년 전국을 뒤흔든 지강헌 사건이 화제다.

지강헌 사건은 1988년 10월 8일부터 10월 16일에 걸쳐 지강헌을 선두로 한 영등포교도소에 수감되었던 25명 중 12명의 미결수들이 호송 도중 호송 교도관들을 흉기로 위협하고 권총을 빼앗아 집단 탈주해 그 중 4명이 서울 서대문구의 한 일반 가정집에 침입하여 인질을 두고 경찰과 대치하다가 지강헌 일당 중 지강헌은 저격당한 후 학교에서 나머지, 안광술, 한의철은 권총 자살을 한 사건이다.

이 사건에서 지강헌은 인질극이 끝나기 직전 두 명의 권총 자살자의 자살을 밝힌 뒤 자신이 좋아하는 록 그룹의 노래를 트는 등의 해프닝이 일어났다.

지강헌 일당은 교도관들이 업무를 소홀히 하자 그 틈을 타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었고, 이 인질극을 바탕으로 한 영화도 개봉되며 대중들의 관심을 모았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