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1.4R 폴더블 OLED 상용화 성공…곡률 최소화
삼성디스플레이, 1.4R 폴더블 OLED 상용화 성공…곡률 최소화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0.09.1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상용화에 성공한
삼성디스플레이가 상용화에 성공한 폴더블 OLED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업계 최소 곡률인 '1.4R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이번에 선보인 1.4R 폴더블 OLED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폴더블 제품 중에서 곡률이 가장 작다. 곡률값(R)이 작을수록 접히는 부분의 비는 공간이 없어 완벽하게 접힌다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세번째로 선보인 폴더블 OLED는 2208×1768 해상도에 7.6인치 크기다. 전작보다 더 큰 화면을 제공하면서도 커버윈도우로 UTG(Ultra Thin Glass)를 사용해 투명폴리이미드에 견줘 더 견고하고 높은 완성도를 구현했다.

‘폴딩 스트레스’도 극복했다. 일반적으로 여러 층의 레이어로 구성된 패널은 접었을 때 패널의 앞면에는 줄어드는 힘(압축응력)이, 패널의 뒷면에는 늘어나는 힘 (인장응력)이 동시에 발생한다. 이처럼 반대의 힘이 충돌하면서 패널의 구조에 영향을 주는 것을 폴딩 스트레스라고 부른다.

곡률을 더 작게 접을수록 패널이 받는 힘도 커지면서 폴딩 스트레스가 높아진다. 곡률이 상대적으로 작은 안쪽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 패널이 곡률이 큰 아웃폴딩(바깥쪽으로 접는) 패널 대비 개발 난이도가 높은 이유라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패널을 접었을 때 적층 구조가 외부의 힘을 완충하도록 재료, 설계, 모듈 등 기술을 최적화했다. 1.4R 폴더블 OLED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현저하게 증가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환경을 고려해 소비자의 사용 편의성도 개선했다.

글로벌 인증기관으로부터 내구성도 검증받았다. 1.4R 폴더블 OLED는 대면적 UTG를 적용한 첫 제품으로 갤럭시Z플립 대비 접히는 부분이 1.7배 늘어났으나 폴더블 패널 내구성의 척도인 폴딩 테스트 20만회를 안정적으로 통과했다.

블루라이트 비중도 업계 최저 수준인 6.5%로 낮췄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5G 상용화로 컨텐츠 사용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새로운 폼팩터를 통한 차별화된 사용 경험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1.4R 폴더블 OLED는 완벽에 가까운 폴딩을 구현하면서 OLED 고유의 우수한 화질을 제공해 소비자에게 폴더블 스마트폰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