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 추가 지원 결정... 두산 "차질없이 상환할 것"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 추가 지원 결정... 두산 "차질없이 상환할 것"
  • 이성준 기자
  • 승인 2020.06.0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그룹
두산그룹

[화이트페이퍼=이성준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해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에 대한 실사결과 및 재무구조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상화 작업에 필요한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채권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 국가 기간산업 보호 필요성, 두산그룹이 제출한 재무구조개선계획 등을 고려해 두산중공업에 1조8000억원을 기 지원한 바 있다.

채권단은 "향후 재무구조 개선계획 실행에 따라 두산중공업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두산그룹 및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개선계획을 포함한 정상화 작업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그룹은 성실한 이행을 통해 채권단으로부터 지원받은 자금을 차질 없이 상환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정부의 관심과 채권단의 지원에 힘입어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사업동력을 키우는 기회로 삼을 수 있게 됐다"면서 "에너지 전문기업으로서 미래 혁신기술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