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전병규 폭로…“최민정보다 심석희의 성적이 좋아야 한다는 이유로 압박”
조재범, 전병규 폭로…“최민정보다 심석희의 성적이 좋아야 한다는 이유로 압박”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8.10.24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폭행해 실형을 선고받은 조재범 전 코치가 옥중에서 전명규 교수를 폭로한 편지를 보냈다.

더불어 민주당의 손혜원 의원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조재범 전 코치의 옥중편지 내용을 공개했다.

손 의원은 “전명규 교수가 최민정보다 심석희의 성적이 좋아야 한다는 이유로 압박했다. 또한 코치를 그만둔다고 찾아갔을 때 전 교수가 욕설과 함께 폭행했다”고 전했다.

당시 빙상연맹 부회장을 맡고 있던 전명규 교수는 조 전 코치에게 “한체대가 더 잘나가야 한다며 경기 때마다 압박했다. 심석희의 국제 성적이 안 좋으면 욕을 먹고 괴롭혔다”고 말했다.

또한 조 전 코치는 전 교수가 최민정의 국제경기 출전을 막게 시켰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한체대 심석희가 금메달을 따야 한다며 최민정이 양보하게 하라고 압박했다는 것.

한편 전 전 부회장은 이에 대해 "압박한 적도 없고, 편지에 나온 대로 하지도 않았다"라며 부인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