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회장 거짓말, 낸시랭…“진실 고백만 했어도 새로운 삶을 함께 할 생각이었다”
왕회장 거짓말, 낸시랭…“진실 고백만 했어도 새로운 삶을 함께 할 생각이었다”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8.10.2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낸시랭 인스타그램
사진=낸시랭 인스타그램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남편 왕회장이 거짓말만 인정했어도 인생을 함께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지난 2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왕회장이 진실 고백만 했어도 새로운 삶을 함께 할 생각이었다"고 전했다.

낸시랭은 지난 8월말 쯤 "시어머니가 내가 낳은 자식이고, 농사짓던 아버지는 전남 강진에서 경운기 사고로 돌아가셨고, 전모 회장은 전준주의 아버지가 아니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왕회장은 그간 자신이 2014년 숨진 카지노 대부 전낙원 파라다이스 그룹 회장의 혼외자(서자)이며 마카오에 사는 어머니(초미 여사)를 따라 왕씨로 이름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미라는 마카오 여동생이 있고, 인천 강화도 수장고에 고 전 회장이 물려준 도자기 4만여 점이 있다고도 했다.

낸시랭은 "몇 개월 함께 살면서는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막상 그 대답을 들었을 때 다리의 힘이 풀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어쨌든 결혼은 내가 결정한 일이었고, 왕회장이 거짓말만 인정했다면 책임감으로라도 새로운 인생을 함께 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