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연, 대놓고 토로한 '육아 고충'...얼마나 힘들길래?
강성연, 대놓고 토로한 '육아 고충'...얼마나 힘들길래?
  • 황미진
  • 승인 2018.10.2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따고 똑같이 방송화면
사진=tvN 따고 똑같이 방송화면

배우 강성연이 육아 고충을 전했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 제작발표회에는 박미선-이봉원, 심이영-최원영, 강성연-김가온, 최명길-김한길 부부와 김국진, 김유곤CP가 참석했다.

결혼 7년차 강성연은 "3세, 4세 연년생 아이를 키우고 있다. 드라마에서 연기로만 엄마 역할을 해봤는데 실제로 아이를 키우는 것은 정말 다르더라"라며 "힘든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었고, 그 안에서 여행도 아이들을 위한 여행이었다"라고 밝혔다.

또 강성연은 "너무 쉼없는 지친 일상을 육아를 하면서 보내다보니까, 나도 방송인 것을 잊고 따로 여행을 할 수 있다고? 라며 확 끌려서 빨리 출연에 응하게 됐다"라며, "내 남편 눈이 처져있는데 여행을 다녀오니 눈 끝이 리프팅된 느낌이더라. 다시 눈이 처져있는 것을 느끼는데 다시 여행을 갈 때가 됐구나, 라는 것을 느낀다. 여행을 다녀와서는 육아도 아주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더라. 여행 시너지가 있는 것 같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강성연이 출연 중인  '따로 또 같이' 부부가 같이 여행지로 떠나지만 취향에 따라 남편, 아내와 따로 여행하는 모습을 담은 부부여행 리얼리티다. .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