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버지 "어린 시절부터 마음이 남달랐던 아들" 눈물
박지성 아버지 "어린 시절부터 마음이 남달랐던 아들" 눈물
  • 김경욱 기자
  • 승인 2018.01.1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박지성 아버지가 박지성에 대해 언급한 것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 씨는 과거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박지성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박지성의 아버지는 "가정형편이 좋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지성의 아버지는 "지성이 졸업식 날 학교 앞 슈퍼를 갔다. 지성이가 외상으로 가져가지 않은 유일한 학생이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보통 운동을 하는 학생들은 슈퍼에서 외상으로 음식을 산 후 부모가 대신 갚아줬지만 집안사정을 알고 있는 박지성은 슈퍼에서 외상으로 음식을 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성의 아버지는 "부모가 나중에 갚아주는데 지성이는 그렇지 않았다. 나는 먹지 말란 말을 안했다. 3년 동안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하더라. 좋은 축구화도 못사줬다"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