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16:04

재건축 시장 ‘찬바람’...강남권 정비사업 수주경쟁 사라져

정부 단속‧초과이익환수제로 시공사 선정 잇따라 유찰 김예솔 기자lyskim@whitepaper.co.krl승인2017.11.28 09:2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수주 과정에서의 비리 근절을 위한 집중단속과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등으로 정비사업 수주 경쟁이 사그라들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전국 정비사업 시장의 수주 경쟁이 사그라들면서 ‘찬바람’이 맞고 있다.

올해 정비사업 수주전은 뜨거웠다. 반포주공1단지, 한신4지구 등의 사업비 조 단위에 이르는 사업장이 등장했으며, 대형건설사들의 차별화된 파격 조건과 특화설계로 경쟁이 치열했다.

그러나 불과 몇 달 만에 분위기가 달라졌다. 정부가 정비사업의 수주경쟁 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집중 단속을 펼치고, 내년 초과이익환수제 시행이 다가오자 건설사들이 수주에 한 발 물러서고 있다.

최근 정비사업의 시공사 선정이 연이어 불발됐다. 조합은 사업 진전이 되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고 있고, 건설사들도 입찰설명회에 참여만 할 뿐 신중한 태도를 일관하고 있다.

■ 정부의 단속으로 강남 재건축 시장 ‘찬바람’

2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진행됐던 서울 서초 반포1단지 3주구 시공사 선정입찰에 현대산업개발만 참여해 경쟁입찰이 불발됐다.

현대산업개발이 수주에 오랜 시간 공들여 왔기 때문에 후발 주자로 나서기에는 부담스러워 경쟁에 나서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는 역대 정비사업 최대어로 꼽히는 반포주공 1‧3‧4주구와 동일한 생활권을 갖추고 있으며, 연내 남지 않은 주요 사업지로 수주 접전이 예고됐다. 현장설명회에는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등 총 8개의 건설사가 참여한 바 있다.

최근 강남 대치쌍용 2차 재건축 사업장도 분위기가 냉랭해졌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적극적인 입찰의사를 내비춰 양사의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 23일 현대건설이 돌연 포기를 선언했다.

업계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쌍용2차 수주가 강남 대치동 일대 재건축 수주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설 수 있으며, 주변 인프라로 사업성이 확보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됐던 곳이었다.

현장설명회에는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등 총 11곳의 건설사가 참여했다.

건설사들이 수주에 한 발 빼는 것은 정부가 과열된 수주 경쟁을 막기 위해 건설사들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는데다가 수주과정에서의 무리한 조건, 금품·향응 제공 등의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제도 개선안’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지난 달에는 한신4지구 수주과정에서 금품‧향응한 사실이 적발돼 롯데건설 본사를 압수수색 당하면서 건설사들이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아울러, 내년 시행될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도 정비사업 수주경쟁을 한 풀 꺾는데 일조했다.

■ 전국 정비사업장은 ‘유찰행렬’

이미 수도권과 지방에는 정비사업 시공사의 입찰 불발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서울 강동구 천호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사 입찰에 호반건설만 참여해 결국 유찰됐다. 이 구역은 2525억원 규모로, 입지가 뛰어나 현장설명회에는 10개사가 참여한 바 있다.

이달 2908가구의 대규모 재개발사업지인 남양주 덕소3구역은 재개발사업 시공사 입찰이 불발됐다. 경기도 안산주공5단지 1구역 재건축 사업도 설사 한 곳도 입찰에 참여하지 않아 마찬가지로 유찰됐다.

대구 대현2동 강변주택 재건축은 8087억원의 대규모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GS건설만 입찰이 무산됐다.

조합원들은 미분양을 줄이기 위해 브랜드 아파트를 선호하면서 입찰 문턱을 높인 반면 건설사들은 각종 규제로 인해 분양흥행을 장담할 수 없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중도금대출 보증비율이 기존 90%에서 80%로 낮아졌으며, 신 DTI‧DSR 등의 대출규제 강화로 부동산 경기가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

업계는 정비사업의 시장의 위축으로 중견 건설사들의 피해가 클 것을 우려하고 있다. 

김예솔 기자  yskim@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