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3 일 03:30

피 낭자할 때 매수나서는 소로스, 스냅 2조 규모 매입

김민우 기자lhyeji@whitepaper.co.krl승인2017.05.17 17:0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지 소로스가 폭락을 거듭한 스냅의 주식을 대량 사들였다. (사진=뉴스1)

[화이트페이퍼=김민우 기자] 조지 소로스가 폭락을 거듭한 스냅의 주식을 대량 사들여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현지시각) 미국 CNBC는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가 올해 1분기 손실 금액이 22억 달러(한화 2조 4,651억원) 규모(170만주)에 달하는 스냅의 주식을 대량으로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피가 낭자할 때 거꾸로 주식을 매입하는 투자 기법을 사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회사의 난항이 일시적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스냅은 미국의 유명 소셜 미디어 스냅챗의 모기업이다. 지난 3월 뉴욕 증시에 상장됐다. 스냅의 매출액은 총 1억4960만 달러를 기록해 전문가들의 전망치(1억5800만 달러)를 밑돌았다. 22억1000만달러의 순손실도 냈다. 반면 스냅 측은 “기업공개를 위해 약 20억 달러를 비용처리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스냅 주가는 소로스의 매수 소식이 전해지자 소폭 상승했다. 16일 스냅 주가는 8.4% 오른 20.74 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한편 소로스는 지난 1분기 보유하고 있던 아마존닷컴은 정리했다.

김민우 기자  hyeji@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