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서민정, 정일우 영상편지에 화답..."윤호야, 선생님이야 너무 오랜만이라 조금 어색하다"
'편스토랑' 서민정, 정일우 영상편지에 화답..."윤호야, 선생님이야 너무 오랜만이라 조금 어색하다"
  • 김경욱
  • 승인 2020.01.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서민정이 정일우에게 영상편지를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정일우는 큰 인기를 끌었던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을 떠올렸다.

정일우는 그 시절 프로필 사진을 촬영했던 사진관을 찾았다. 그는 교복을 입고 "이걸 입으니까 옛날 생각도 난다"라더니 서민정에게 먼저 영상편지를 전했다. 정일우는 "민정이 누나. 안부 인사 전하고 싶다. 누나 겨울인데 감기 조심해"라고 말했다.

이후 스튜디오에서는 갑자기 서민정의 목소리가 들렸다. 정일우의 편지에 답장한 것. 서민정은 "윤호야. 선생님이야. 너무 오랜만이라 조금 어색하다. 그런데 네가 또 이 메시지 볼 거라 생각하니까 반갑고 좋다"고 입을 열었다.

서민정은 정일우를 향해 "변한 게 하나도 없네. 아직도 학생 같다"면서 "'하이킥'은 나한테도 소중하고 행복한 기억인데 이렇게 떠올릴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워. 다음 번에는 네가 만든 메뉴를 이 곳에서도 먹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언제나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정일우는 "눈물날 것 같다"며 울컥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