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지성, 동생들에 서운함 왜?..."라면 얼마나 맛있을까"
'런' 지성, 동생들에 서운함 왜?..."라면 얼마나 맛있을까"
  • 김경욱
  • 승인 2020.01.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지성이 동생들에게 서운함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런'에서는 배우 지성, 강기영, 황희, 이태선이 밀라노 거리에서 달리기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성은 "내가 아침에 일어나서 봤는데, 라면이 있고 냄비가 엎어져 있더라. 어제 라면 끓여 먹었냐"고 물어봤다. 이에 황희는 "안 먹었다"고 발뺌했다.

지성을 제외한 강기영, 황희, 이태선은 전날 저녁 한국 식료품점에 방문해 라면과 즉석밥을 구입해 끓여 먹은 것.

지성은 "라면이랑 김치랑 같이 먹는 상상을 했다. 얼마나 맛있을까"라며 "치사하다. 같이 끓여 먹어야지"라고 서운함을 표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