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청,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 축제 열린다!」
전주시청,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 축제 열린다!」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10.2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서 사람과 자연, 문화예술이 어우러지는 가을축제가 열린다.

전주시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첫마중길 850m 전구간에서 기업·주민·청년·예술인이 다 함께 어우러지는 도시재생 어울림 축제가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전주시중소기업연합회와 첫마중길 페스티벌위원회 등이 주최하고, 전주시와 우아1동 상생위원회, 상가번영회, 주민자치위원회, 전주역세권 주민협의체 등이 힘과 지혜를 모아 마련했다.

이날 첫마중길에서는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와 함께 마련한 ‘전주시 중소기업 제품 박람회 및 노사화합 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행사장에는 바이전주 우수기업을 비롯한 연합회 80여개 회원사와 10여 개 전주시 사회적기업 등이 참여해 제품 홍보 및 현장판매를 진행한다.

또한 △노래자랑 △레크리에이션 △벼룩시장 △농산물·공산품 직거래 △먹거리 장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돼 첫마중길을 찾은 시민과 여행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날 첫마중길 인근 복합문화공간인 ‘리슬디자인랩’에서는 ‘전주에서는 할로윈에 한복입고 논다, 장롱 속에 잠들어 있던 한복을 꺼내 입자’를 주제로 한 ‘한복톡톡 in 할로윈’ 행사도 펼쳐진다. 이 행사에서는 저승사자와 염라대왕, 서양 귀신 등 할로윈 분장에 한복을 차려입은 시민과 여행객이 모여 함께 즐기고, △할로윈 한복 콘테스트 △한복 디스코 파티 등의 이벤트도 진행된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이번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 축제가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성황리에 펼쳐지기를 기대하며, 더 나아가 전국을 대표하는 거리문화 축제로 자리매김하여 뉴딜사업 정책 목표인 도시 활력과 공동체 회복 및 사회통합에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향후 전주역세권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도시재생, 삶의 질을 개선하는 도시재생, 모두를 위한 도시재생, 일자리를 만드는 도시재생을 이뤄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첫마중길 일대는 정부핵심과제인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돼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개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해 △전주역 혁신거점 조성 △청년활력증진산업 △도심공간의 질 향상 △주민역량강화 및 상생기반 조성을 목표로 한 전주역세권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또, 전주역세권 도시재생뉴딜사업의 부처 협업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VR·AR(가상·증강현실) 제작지원센터도 구축될 예정이다.

(출처=전주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