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오르며 10년 공백…“죽어 죽어 저주하니까…”
‘라디오스타’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오르며 10년 공백…“죽어 죽어 저주하니까…”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9.08.15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탤런트 김규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김규리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블랙리스트에 오르며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언급했다.

김규리는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 모두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규리는 지난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가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기, 국민들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정부를 비판해 이른 바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김규리는 "병든 소를 먹느니 청산가리를 먹겠다"라는 말로 풍자 섞인 일침을 날렸다.

이후 김규리는 SBS 시사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내가 적은 글 속에서 '청산가리' 하나만 남았다. 내 삶, 내 일상 속에 들어와 끊임없이 나를 왜곡한 이들이 있다"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그는 "'왜 아직 안 죽었냐, 죽어라. 죽어 죽어'라며 계속 죽으라고 저주하니까 진짜 시도하기도 했다"라며 자살 시도를 한 사실까지 고백해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