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 SNS 분노, 엘리베이터에 갇혀…“정말 어이가 없었다”
지오 SNS 분노, 엘리베이터에 갇혀…“정말 어이가 없었다”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9.07.2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지오 인스타그램
사진=지오 인스타그램

 

엠블랙 출신 가수 지오가 분노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오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슬이와 볼 일을 보고 귀가 중에 난생 처음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운행이 중지된 사실을 인지하고 곧바로 비상벨로 연락을 취해 아파트 관리실에 구조 요청을 했다. 5분 정도 후에 경비 아저씨가, 10분쯤 지났을 때 관리실 주임이 오셨다. 비상키로 문이 열리지 않자 '업체 불렀다'고 말씀을 했지만,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는 채 불안함 속에 20분 정도가 더 흘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갇힌 지 30분쯤 지났을 때 이건 아니다 싶어, 신호가 잡히는 곳을 찾아 119에 신고를 했다. 7분 만에 소방관 네 분이 도착하셨고 도착하신지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엘리베이터 문을 열고 저희를 구조해주셨다"라고 말했다.

또 "경비아저씨와 관리실 주임님께 여쭈었다. '왜 업체는 아직도 도착하지 않나요?' 그러자 돌아온 답변은 '원래 한 30분 걸려요' 정말 어이가 없었다"라며 분노했다.

아울러 “엘리베이터를 강제 개폐 시 수선을 해야 할 수 있기에 119에 신고하지 않은 정황이 너무나 화가 났다. 사람보다 기계가 우선시 되고 관리 의무가 있는 분들의 안전불감증이 바뀌어야 한다는 걸 깊게 느낀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오는 “다시 한 번 119 소방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