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효리, 멤버들에게 사과…“생각해보니 미안하다”
캠핑클럽 이효리, 멤버들에게 사과…“생각해보니 미안하다”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9.07.2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 캡처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 캡처

 

‘캠핑클럽’에 출연 중인 효리가 핑클 멤버들에게 사과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를 맞은 핑클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나는 핑클 시절에도 항상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 옷도 제일 예쁜 것 입고 싶고 가운데 있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진은 "언니만 그런 게 아니었다"며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 대는 멤버였다"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미안하다. 그래도 너희 둘은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다"라고 사과했다.

또 이효리는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공연을 하면 우리 부모님이나 팬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진도 "나도 H.O.T. 공연하는 걸 보니 울컥 하더라"고 덧붙였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