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폴리텍, 퇴직 교원 기술교육 노하우 수출”」
고용노동부, 「“폴리텍, 퇴직 교원 기술교육 노하우 수출”」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6.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한국국제협력단(이사장 이미경, 이하 KOICA)과 6.24.(월) 폴리텍 인천캠퍼스 러닝팩토리(공동실습장)에서 ‘국제협력사업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폴리텍 퇴직(예정) 교원의 국제개발협력사업 참여 확대와 해외봉사활동 활성화에 긴밀히 협력한다.

현재 폴리텍 재직 교원 가운데 공적개발원조(ODA) 전문가 인력풀(Pool) 등록 인원은 138명 수준으로, 폴리텍은 교원이 퇴직 후에도 자문단, 봉사단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ODA 사업 수행에 필요한 역량 개발을 지원한다.

KOICA는 자료조사, 이해관계자와 목표·문제 분석을 통한 사업 기획, 지표 설정 및 위험 분석 등 프로젝트 운영.관리방안, ODA 활동 사례, 제안서 작성법 등 폴리텍의 ODA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개발.운영에 협력한다.

그간 폴리텍은 2004년부터 ODA 사업에 참여하여 개발도상국의 직업훈련원 설립 및 운영 자문, 교과과정 편성 및 교재 개발, 기자재 공급, 전문가 파견, 초청연수 등으로 구성된 25개의 프로젝트 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폴리텍에서 28년간 근무 후 4년전 퇴직한 이영호 교수는 라오스, 세네갈 등 개발도상국의 초등학교 교과서 보급 사업에 참여해왔다. 교과서 제작 기자재 보급, 엔지니어 기술 향상 교육을 담당했고, 퇴직 후에도 사업의 지속성 측면에서 자문단으로 활동했다.

이 교수는 “퇴직 교원의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넓어져 기쁘게 생각한다”며 “ODA전문가로 활동하려면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전공분야 기술교육에 대한 독자적인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을 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폴리텍의 퇴직(예정) 교원이 축적한 직업교육 노하우를 살려 양 기관이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데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며 “KOICA의 국제협력 역량과 폴리텍의 직업능력개발 노하우가 결합해 기술교육훈련 분야 사업 확대 및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발전을 지원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고용노동부)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