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란, 젊은 시절 '아이유 뺨치던 외모' 재조명...왜 이혼했나?
박재란, 젊은 시절 '아이유 뺨치던 외모' 재조명...왜 이혼했나?
  • 김경욱
  • 승인 2019.06.2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란의 대표곡인 영화주제가 ‘님(창살 없는 감옥)’ 음반 재킷/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박재란의 대표곡인 영화주제가 ‘님(창살 없는 감옥)’ 음반 재킷/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4일 오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가수 박재란의 근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40년생으로 현재 나이 79세 인 박재란은 1957년 17살의 나이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박재란은 과거 KBS ‘여유만만’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털어놨다.

박재란은 1958년, 대중에게 처음 이름을 알린 ‘럭키모닝’을 시작으로 ‘푸른 날개’, ‘님(창살 없는 감옥)’, ‘강화도령’ 그리고 ‘둘이서 트위스트’, '산 너머 남촌에는', '소쩍새 우는 마을', '아나 농부야', '밀짚모자 목장아가씨', ‘행복의 샘터’에 이어 번안곡 ‘진주조개 잡이’ 등의 명곡을 남겼다.

‘산 너머 남촌에는’ ‘럭키 모닝’ 등의 노래가 히트하며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박씨는 이혼 후 돌연 미국으로 떠났다. 박씨는 이에 대해 “‘오죽하면 이혼했을까’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당시 여자가 이혼하는 것은 ‘죽은 생명’이나 다름없었다고 털어놓았다.

박씨는 이혼하고 미국으로 떠나며 두 딸을 전 남편이게 맡겼다. 박씨는 “미국에 먼저 가서 자리를 잡은 후 두 딸을 데려오려고 했으나 전남편이 노발대발하며 반대해 두 딸과 만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사회자 조영구가 “아이들을 중간중간에 만나지 않았냐”고 묻자 “만나는 것 뿐 아니라 연락도 못 하게 해 (아이들과 연락을) 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박씨의 두 딸 중 한 명은 가수 故박성신으로 알려졌다.  1988년 강변가요제를 통해 데뷔해 ‘한번만 더’로 1990년대 톱스타 반열에 올랐으나 지난 2014년 사망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