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청, 「진관동, 민주유공자의 정신 계승코자 명패 달아드려」
은평구청, 「진관동, 민주유공자의 정신 계승코자 명패 달아드려」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5.2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5·18민주화 운동 제39주년 기념일을 맞아 국가보훈처와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협력하여 민주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민주주의 계승 및 5·18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민주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하고 있다.

이에, 진관동주민센터에서는 5월 17일 민주유공자 황도연(現 은평구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씨의 자택을 방문하여 명패를 직접 달아드리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조선대학교 단과대 학회장을 맡고 있던 황도연 씨는 5.18 전날 계엄군이 투입되면서 교수들과 회의 도중 영문도 모른 채 상무대에 끌려가 2주간의 모진 고문을 당하다가 풀려났다고 한다.

민주유공자 황도연 씨의 부인은 “민주유공자에 대한 예우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의 개선에 감사드리며, 자긍심이 높아졌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진관동장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를 앞두고 숭고한 애국·애족정신의 귀감을 항구적으로 존중하고 앞으로 민주유공자 가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예우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출처=은평구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