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청, 「남원가야 공무원들이 먼저 알자」
남원시청, 「남원가야 공무원들이 먼저 알자」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5.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남원시 5·6급 공직자들이 세계인들이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남원가야의 발자취를 더듬는 현장탐방 교육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역사와 문화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남원시는 21일 5급 관리자와 6급 중간관리자의 관심과 이해를 돕기 위해‘남원가야유적 문화알기’현장 탐방교육을 실시했다. 남원가야는 고령・김해 가야와 함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교육에 참가한 공직자 40여명은 곽장근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 소장)교수로 부터 1500여 년 전 운봉고원 일대에서 화려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던 남원가야의 역사적 위상과 역할, 문화유산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운봉읍 장교리 말무덤, 유곡리・두락리 고분군, 월산리 고분군, 백두대간 치재 봉수왕국 전북가야탑을 방문해 남원가야유적과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대한민국의 티벳고원으로 불리는 운봉 고원에는 고분군, 제철유적, 산성, 봉수 등 200개소가 넘는 남원가야의 유적이 산재해 있다. 특히,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2018년 호남지방에서 최초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42호로 지정과 함께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남원시 관계자는“화려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던 남원 운봉가야 고분에 대한 공무원들의 이해를 통해 전북가야가 올곧게 복원되어 남원의 역사가 되살아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매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남원가야유적 탐방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추가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남원사랑화합의 날 특강을 실시하는 등 공직자들의 가야유적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다양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출처=남원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