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청, 「남원시 “국가예산 확보 타이밍을 잡아라”」
남원시청, 「남원시 “국가예산 확보 타이밍을 잡아라”」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5.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남원시가 5월 말 정부 부처편성 예산안 확정을 앞두고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원시는 20일 세종 정부청사 부처 공무원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지역 현안을 설명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도 세종시를 방문해 남원시와 남공회(남원출신 향우공무원 모임) 회원 20여명이 함께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간담을 가졌다.

남원시가 추진하는 대표적인 국책사업은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설립(261억)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297억) ▲국립 치유농업원 조성(480억) 등이다. 또, 생활SOC사업으로 ▲지리산권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45억) ▲지리산권 복합문화공간 조성(80억) ▲동부권 노인복지관 건립(70억) ▲승화원 화장로 시설개선(65억)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등이 있다. 이와 함께 ▲가야고분군 종합정비 사업(240억) ▲남원읍성 복원정비(330억) ▲옛다솜 이야기원 조성사업(174억) 등 관광자원 개발사업도 계속해서 이어간다.

남원시는 국가예산중 200여 억원 지방이양 되었음에도 지난해 보다 100억 상당 증가한 1,230억 원 국가예산 확보를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이는 국립공공의료대학을 비롯한 국립 치유농업원 조성, 농촌용수 개발사업 등 규모 있는 신규 사업들을 발굴하여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환주 시장은 “남원시의 주요사업들이 정부안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인적 네트워크를 찾아 도움을 요청하는 동시에 정치권과 지속적인 자리를 마련해 나가겠다.”며 국가예산 확보의 중요성과 확보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각 부처는 5월 말 부처 예산안을 마무리하여 기재부에 제출하고 기재부는 각 부처 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거쳐 9월 초 국회에 제출한다. 남원시도 중앙부처의 국가예산 편성 일정에 맞춰 차질 없이 국가예산 확보에 매진하고 있다.

(출처=남원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