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청,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시민의 숲과 마이스산업 혁신기지로 개발」
전주시청,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시민의 숲과 마이스산업 혁신기지로 개발」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4.1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전주시가 지난 1963년 시민들의 성금으로 만들어진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미래세대를 위한 도시 숲과 미래먹거리인 마이스(MICE)산업 부지 양 축으로 조성해서 시민에게 돌려준다.

그동안 시는 △시민의 땅을 매각하지 않고 지켜낼 것 △시민들의 기억이 쌓인 종합경기장을 활용하여 재생할 것 △판매시설을 최소화 하여 지역상권을 지켜낼 것 등을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재생을 위한 3대 대원칙으로 추진해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17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재생방식을 통해 전주시의 핵심가치인 사람·생태·문화를 담은 시민의 숲과 전시컨벤션센터, 호텔 등이 들어선 MICE산업의 혁신기지로 개발하는 방향에서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의 원소유자인 전북도, 공모를 통해 당초 민간사업자로 선정된 ㈜롯데쇼핑과 이같이 전주다움을 지키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내용으로 협의를 마쳤다.

1963 프로젝트에 따르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12만2975㎡)는 △정원의 숲 △예술의 숲 △놀이의 숲 △미식의 숲 △MICE의 숲 등 크게 다섯 가지의 숲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정원·예술·놀이·미식의 네 가지 테마로 들어서는 시민의 숲 부지는 전체 부지 약 3분의 2 면적을 차지하게 되는데, 전주종합경기장의 흔적과 축척된 기억을 살려 재생된다. 정원의 숲은 나무숲과 꽃 숲, 예술의 숲은 공연·전시·축제를 즐기는 공간, 놀이의 숲은 생태놀이터, 미식의 숲은 유네스코 창의음식 거점 등 시민들의 휴식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숲들로 탈바꿈된다.

나머지 약 4만㎡의 면적을 차지하는 MICE산업 부지에는 국제 규모의 전시장과 국제회의장 등을 갖춘 전시컨벤션센터와 200실 이상 규모의 호텔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여기에는 판매시설로 서신동 롯데백화점이 이전한다.

반면, 전주종합경기장 대체시설의 경우 전주월드컵경기장 인근에 약 900억원을 투입해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는 15,000석 규모의 1종 육상경기장과 8,000석 규모의 야구장을 새로 짓게 된다.

시는 이 같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개발을 대형쇼핑이 아닌 도시숲 중심으로 선회하는 과정에서 부지재생 3대 대원칙을 고수함으로써 부지의 소유권을 대기업에 넘기지 않고, 시민의 땅으로 지켜내는 결과를 얻어냈다.

우선 당장 전주종합경기장 전체 부지는 전주시가 소유하게 되며, 롯데백화점이 들어서는 판매시설 부지만 ㈜롯데쇼핑에 50년 이상 장기임대해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특히 판매시설의 경우 당초 대형쇼핑몰과 백화점, 영화관을 건립하려던 계획에서 현재 서신동 롯데백화점과 영화관을 이전시키는 정도로 사업계획을 축소시켰다. 면적도 당초 6만4240㎡에서 절반 이하인 2만3000㎡로 줄어들었다.

㈜롯데쇼핑은 해당 토지에 백화점과 영화관을 건립하는 대신 전시컨벤션센터를 지어 전주시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이는 당초 ㈜롯데쇼핑이 복합쇼핑몰 등을 계획하면서 제시했던 대체시설 건립 민자사업 규모와 맞먹는다. 호텔도 20년간 운영 후 전주시에 반환된다.

백화점 등 민간시설물은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등 기존 전주종합경기장 건축물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들어서도록 함으로써 기존 건축물을 최대한 살려 공공시설로 재생할 수 있는 토대도 마련했다.

시는 이와 관련 오는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전주시의회 동의, ㈜롯데쇼핑과의 사업시행협약 체결,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재생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 등의 행정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롯데쇼핑에 판매시설 건립 부지를 내 주고 대체시설을 건립해 받는 민자사업(기부대양여) 방식에서 시민공간으로 재창조하는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을 변경한 바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도시는 사람을 담는 그릇이다. 도시의 물리적 공간과 채워지는 컨텐츠에 따라 시민들의 삶도 달라진다”면서 “60여년 시민들의 기억이 축적된 종합경기장을 숲과 마이스 산업의 혁신 기지로 전환해 전주의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출처=전주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