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색창연 '노트르담 대성당', 시뻘건 화마에 '역사 속으로'
고색창연 '노트르담 대성당', 시뻘건 화마에 '역사 속으로'
  • 김경욱
  • 승인 2019.04.1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 심장부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프랑스는 물론 인류의 귀중한 문화유산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로이터통신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화재는 초저녁인 오후 650분께 시작됐다.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화마에 첨탑 부분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도 전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은 속수무책으로 불타는 뿌리 깊은 대성당을 바라보며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성당을 통째로 집어삼키는 거대한 화염과 파리 하늘로 솟구치는 검은 잿빛 연기구름을 보며 공포에 질린 표정이다.

화재 현장으로 달려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밤 우리 모두의 일부가 타버리는 것을 보게 돼 슬프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모든 가톨릭 신자들과 모든 프랑스 국민과의 연대도 표명했다. 그는 이날 저녁 예정됐던 주요 TV 정책 연설을 취소했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주교 모리스 드 쉴리의 감독 하에 1163년 건축 작업이 시작돼 1345년 완공됐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