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청, 「전남도, 정부정책 대응과제 193건 발굴」
전라남도청, 「전남도, 정부정책 대응과제 193건 발굴」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3.2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전라남도는 29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박병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2019년 중앙부처 업무계획 대응 보고회를 갖고, 정부 정책과 맥을 같이 하는 193개 대응과제(국고건의 61건)를 발굴해 대정부 설득 방안을 모색했다.

보고회는 최근 발표된 중앙부처 업무계획을 철저히 분석해 전남의 미래를 선도하는 도 차원의 대응과제를 발굴, 이를 역점 추진해 정부 방침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각 분야별로 전남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핵심사업에 대한 국고건의 사업 발굴에 중점을 둔 것은, 정부 계획에서 국비 지원을 끌어낼 수 있는 연결고리를 찾아 강력한 국비 확보 활동을 펼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주요 대응과제는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구축 등 미래 신산업 추진 ▲스마트산단 및 에너지신산업 기반 구축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미래형 자동차 산업 생태계 조성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드론산업 인프라 확충 ▲규제자유특구 지정 및 R&D 혁신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핵심 인프라 구축 ▲항공철도 인프라 확충 ▲지역 특화 자원 활용 농촌 융복합산업 확대 ▲스마트 농축수산업 확산 ▲항만 미세먼지 저감 인프라 구축 등이다.

박병호 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혁신성장균형발전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현 정부 기조를 십분 활용해 지역 발전을 획기적으로 선도할 수 있는 굵직한 프로젝트를 발굴해야 한다”며 “발굴된 과제들이 국가계획과 정부예산에 대폭 반영되도록 지역 정치권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적극적인 국고건의 활동을 전개해나가자”고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민선7기 역점적으로 국고 건의 활동을 펼쳐 지역 숙원사업에 대한 올해 국고예산 6조 8천104억 원을 확보했다. 한전공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유치,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연륙연도교(신안 압해~해남 화원, 여수 화태~백야) 및 수산식품 수출단지 등 예타 면제, 경전선 전철화 예타 재조사 대상 선정,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 선정 등 지역 발전의 획기적 기틀을 다져왔다.

(출처=전라남도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