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청, 「오거돈시장“시민·보행중심보완때까지개장못해”」
부산광역시청, 「오거돈시장“시민·보행중심보완때까지개장못해”」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3.21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미포~옛 송정역) 그린레일웨이 사업에 대해 시민보행권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정책실패의 대표적 사례로 강하게 질책하고, 보완 전까지 개장 연기를 지시했다.

오 시장은 지난 3월 16일 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관계자로부터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청사포에서 송정 방향으로 도보로 이동하며 직접 현장을 살폈다. 현장 방문 후 오 시장은 풍경열차, 스카이 바이크 등 개발계획을 포함하여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 보행권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고 질책하며, “시민중심, 보행중심으로 보완 때까지 개장을 연기하고, 사업 구간 내 보행계획을 전면 재검토하여 문제점이 있을 경우 단호하게 처리할 것”을 엄중 지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구간의 보행계획에 대한 재검토 및 보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건설본부, 해운대구, 해운대블루라인(주)가 참여하는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3월 19일 첫 회의를 가졌다.

오 시장은 “걷기 좋은 부산은 민선7기의 핵심 정책방향”이라며, “개발·속도 중심철학은 사람·안전 중심 철학으로 전면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부산광역시청)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