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벌금형 선고, “애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 맞냐”
도도맘 벌금형 선고, “애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 맞냐”
  • 황미진 기자
  • 승인 2019.03.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가 다른 블로거를 명예 훼손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아 이목을 사로잡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장원정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장 판사는 “SNS에 게시한 글은 개인 명예를 크게 손상시킬 수 있다”면서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것은 불리한 정상이고 깊이 반성하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씨는 지난해 3월31일 자신에 대한 비하 글을 작성해 기소된 주부 블로거 함모 씨가 1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함씨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함씨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2월까지 3차례에 걸쳐 인터넷에 “니네가 인간이고 애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 맞냐”는 등 김미나 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똑같은 사람들 아니야?”, “함모 씨도 잘못한 것 같은데”, “함모 씨는 벌 안 받았나?”, “강용석과는 무슨 일로 사이가 나빠졌지?”, “김미나는 뭐라고 말한거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