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외교다변화 등을 위한 외교기반 강화」
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외교다변화 등을 위한 외교기반 강화」
  • 유민규 기자
  • 승인 2019.03.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페이퍼=유민규 기자] 1. 주라트비아대사관 및 주다낭총영사관 신설 등 2019년 외교부 소요정원 요구를 반영한 직제 개정안(총 37명 증원)이 3.19(화)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

2. 이번 직제 개정을 통해 외교부는 해외여행객 연간 3천만명 시대에 재외국민 보호 및 현장 중심의 영사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주라오스대사관, 주영국대사관 등 13개 재외공관에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사건사고 담당영사 13명을 충원할 예정으로, 우리 국민들을 위한 영사조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제공할 기반을 강화하였다.

또한, 연간 100만명 가량의 우리 국민들이 방문하고 있는 베트남 다낭에 총영사관(3명)을 신설할 예정으로, 우리 국민의 안전과 권익 증진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였다. 주다낭총영사관은 우리 정부의 핵심 외교정책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이자 우리 4대 교역국인 베트남과의 협력관계 증진을 통해 국익 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3. 아울러, 외교다변화 및 재외국민 보호 강화 차원에서 주리가분관을 승격하여 주라트비아대사관(3명)을 신설할 예정이다. 그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등 발트 3국에 우리 재외공관이 부재하여 영사조력·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이 있어왔으나, 주라트비아대사관 신설에 따라 재외국민 보호 강화 및 발트 3국과의 외교관계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남방정책의 큰 축의 하나인 인도 담당 인력, 중견국 외교를 강화하기 위한 믹타(MIKTA) 담당 인력, 국제기구 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인력 등 본부 인력을 보강하여 외교다변화, 일자리 창출 등 정부 핵심 정책을 충실히 이행할 기반을 강화하였다.

(출처=외교부)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