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현대상선 합병설 일축...“모두 도움 안 돼”
SM상선, 현대상선 합병설 일축...“모두 도움 안 돼”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3.1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상선이 최근 불거진 현대상선 간 합병설과 관련해 합병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사진=SM상선·현대상선)
SM상선이 최근 불거진 현대상선 간 합병설과 관련해 합병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사진=SM상선·현대상선)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SM상선이 최근 수면 위로 떠오른 현대상선과의 합병 추진설에 대해 "통합 또는 합병계획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14일 SM상선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20년에는 미 동부 노선을 시작으로 중동 및 유럽 노서 신규 개설을 적극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며 SM상선과 현대상선 간 합병설과 관련해 "현대상선과의 통합 또는 합병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SM그룹 해운 부문 김칠봉 부회장도 전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최근 SM상선과 현대상선의 합병설과 관련해 통합이나 합병계획이 없다"고 밝힌 뒤 “통합설이 SM상선이나 현대상선에 모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는 SM상선이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신임 박기훈 대표를 중심으로 수익성 제고 등 과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더불어 우오현 SM그룹 회장도 SM상선 경영과 관련해 "2020년 미국 동부노선을 시작으로 중동 및 유럽 노선 신규개설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라며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