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최대어' 홈플러스 리츠, 상장 철회..."흥행예측 실패"
'IPO 최대어' 홈플러스 리츠, 상장 철회..."흥행예측 실패"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3.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단위 공모가 기대됐던 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당초 조(兆) 단위 공모가 기대됐던 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올해 상반기 최대어로 주목받았던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한다.

14일 홈플러스 리츠는 "수요예측 시행 결과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을 고려해 상장 철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동 대표 주관회사 및 공동 주관회사의 동의로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 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리츠는 홈플러스 매장 51개 점포를 기초자산으로 한 부동산투자회사로 오는 29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이 예정돼 있었다.

이들은 공모 희망가를 기준으로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이번 상장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었으나, 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가 당초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