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한화건설100 회사채 판매...금리 세전 연 3.40%
키움증권, 한화건설100 회사채 판매...금리 세전 연 3.40%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3.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증권이 한화건설100 회사채를 세전 연 3.40%에 판매한다. (사진=키움증권)
키움증권이 한화건설100 회사채를 세전 연 3.40%에 판매한다. (사진=키움증권)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키움증권이 한화건설100 회사채를 세전 연 3.40% 금리에 판매한다.

13일 키움증권이 판매하는 한화건설100의 신용등급은 BBB+이며, 만기는 2021년 3월 7일이다. 

키움증권은 지난주 세전 연 3.41%에 발행된 채권을 판매금리 세전 연 3.40%에 내놨다는 설명이다.

금융기관마다 다른 금리로 채권을 판매하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는 발품을 팔아 여러 곳에 문의해야 같은 채권을 더 싸게 살 수 있다.

구명훈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장은 "키움증권 외에도 여러 증권사에서 한화건설 채권을 판매하고 있으므로, 투자자들에게 매수 전에 판매금리를 비교할 것을 권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채 판매는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포스코건설, 태영건설, SK건설 등 여러 건설사의 회사채 발행이 흥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2월 21일 실적개선, 재무부담 완화 전망 등을 이유로 한화건설의 신용등급전망을 긍정적으로 상향조정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