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시장 부진...삼성전자 등 매출 20%줄어들 것"
"메모리시장 부진...삼성전자 등 매출 20%줄어들 것"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3.0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미국 인텔에 다시 내줄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인텔을 제쳤던 삼성전자의 올해 반도체 사업 매출이 631억달러로 작년보다 19.7% 줄면서 2위로 밀려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미국 인텔에 다시 내줄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인텔을 제쳤던 삼성전자가 올해 반도체 사업 매출이 631억달러로 작년보다 19.7% 줄면서 2위로 밀려날 것이라고 전망했다.(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올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미국 인텔에 다시 내줄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보고서에서 지난 2017년과 지난해에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인텔을 제쳤던 삼성전자가 올해 반도체 사업 매출이 631억달러로 작년보다 19.7% 줄면서 2위로 밀려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비메모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인텔이 작년보다 1.0% 증가한 706억달러의 매출을 올려 역대 최고 실적으로 3년 만에 '반도체 권좌'를 탈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2분기에 반도체 사업에서만 매출 17조5천800억원(약 158억달러)을 올리면서 인텔(148억달러)을 확고부동의 1위 권좌에서 끌어내렸었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에 인텔이 187억달러(약 20조9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삼성전자(반도체 매출 18조7천500억원)는 다시 2위로 밀려났다. 

IC인사이츠는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시장이 큰 부진을 겪을 것이라면서 삼성전자는 물론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도시바 등 메이저 업체들이 모두 20% 이상의 매출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올해는 악명 높은 반도체 시장의 불안한 사이클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재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4천689억달러(약 529조6천억원)로 지난해(5천41억달러·약 569조4천억원)보다 7.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