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첫날 개통량, S9의 70%에 불과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 S9의 70%에 불과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3.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S10 개통 첫날 개통량 갤럭시S9의 70%대에 불과...'5G폰 대기' 효과
삼성전자의 신형 프리미엄폰 갤럭시S10의 개통 첫날 개통량이 전작인 갤럭시S9보다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4일 시작된 갤럭시S10의 개통량은 14만대로 추정됐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신형 프리미엄폰 갤럭시S10의 개통 첫날 개통량이 전작인 갤럭시S9보다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4일 시작된 갤럭시S10의 개통량은 14만대로 추정됐다.(사진=삼성전자)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삼성전자의 신형 프리미엄폰 갤럭시S10가 개통된 첫날, 전작인 갤럭시S9의 70%대에 불과한 '실적'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4일 시작된 갤럭시S10의 개통량은 14만대로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 3월 개통을 시작한 갤럭시S9의 첫날 개통량 18만대의 80%에 못 미치는 수준이며 8월 처음 개통한 갤럭시노트9 개통량 20만대의 70%에 불과한 수치다. 

갤럭시S10의 첫날 개통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조만간 출시될 갤럭시S10 5G 버전과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기다리며 관망하는 고객이 많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이달 말 갤럭시S10 5G 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며, 오는 5월 중순 갤럭시 폴드를 5G 전용 모델로 출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